컨텐츠 바로가기

조한선, 수해 현장서 봉사…“허리 한번 안펴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조한선이 수해를 입은 자신의 거주지 복구에 주민들과 함께 동참했다. 국민의힘 소속 이기인 경기도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수해복구) 작업은 배우 조한선씨도 함께했다”며 사진을 올렸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흙탕물이 있는 지하주차장에서 모자를 쓴 조한선이 삽을 든 채 앉아 있다. 이 의원과 조씨, 주민들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운중동 한 아파트 단지에서 복구 작업을 했다.

이 의원은 “처음부터 끝까지 허리 한 번 펴지 않고 계속 일해주시고, 입주민도 독려해주셨다”며 “남 일처럼 여기지 않고 내 일처럼 돕는 마음, 요란하지 않고 묵묵히 일을 찾아서 하는 성실함. 오래 사랑받는 배우는 달라도 다르다는 점을 느꼈다. 고맙다”고 말했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에 따르면 조씨는 수일째 아파트 단지 내 수해 복구에 힘써왔다. 누리꾼들은 “사진 잘 나오게 비나 오라고 한 사람이랑 비교된다”, “조씨의 선한 행보가 사회 전체에 울림이 될 것 같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