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 손에 달린 제주 관광"...국제자유도시 '무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세기로 온 태국인 7백 명 중 40%만 입국 허가

태국인 60% 무더기 입국 거부되기도

입국 허가자 중 20%인 55명 관광 도중 '이탈'

가짜 관광객 적발 어려워…'전자여행허가제' 추진

[앵커]
지난 6월부터 해외 관광 시장이 열렸지만 무단이탈이나 입국 거부 같은 부작용으로 급격히 위축되고 있고, 틈새시장을 노린 직항 노선도 축소되고 있는데요.

제주도는 전자여행허가제마저 도입되면 큰 타격이 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종 결정은 정부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보도에 KCTV 제주방송 김용원 기자입니다.

[기자]
제주와 태국 방콕 전세기가 취항한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제주에 온 태국인은 7백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