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네이버·현대차, ‘자율주행스타트업’ 투자 엇갈린 행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네이버, 라이다 센서만으로 자율주행하는 뷰런테크놀로지에 시드 투자

뷰런테크놀로지는 현대차 자율주행연구센터 연구원들이 만든 회사

현대차, 라이다 없이 자율주행하는 포티투닷 인수

포티투닷은 네이버랩스 대표가 창업한 회사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국내 최대 기술업체인 네이버와 최대 자동차 회사인 현대차가 ‘자율주행스타트업’ 투자에 엇갈린 행보를 보여 관심이다. 네이버는 라이다 인지 솔루션 자율주행 기업에 투자했고, 현대차는 라이다 없는 자율주행기업을 인수했다. 네이버가 인수한 뷰런테크놀로지는 현대차 자율주행연구센터 출신이 만든 회사이고, 현대차가 인수한 포티투닷은 네이버랩스 대표가 만든 기업이라는 점도 이색적이다. 자율주행차량을 개발해 정부나 지자체에서 허가를 받고 시범 서비스를 제공한 점은 같다.

이데일리

김재광 뷰런테크놀로지 대표


네이버 D2SF, 라이다 기술업체 뷰런테크놀로지에 투자

뷰런테크놀로지는 2019년 현대자동차 출신 연구원이 주축이 돼 설립한 초기 스타트업이다. 카이스트 전자공학과 출신 김재광 대표와 천창환 CTO 등이 설립한 기술 스타트업이다. 김 대표와 천 소장은 현대차 자율주행연구센터에서 근무하다가 2019년 창업했다.

네이버의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SF는 2020년 6월 본엔젤스파트너스와 함께 초기투자(Seed투자)했다. 이 회사의 경쟁력은 라이다(LiDAR)센서 하나만을 사용해 자율주행 인지 솔루션을 개발한 것이다.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 임시면허를 취득해 서울에서 부산까지 운전자 개입없이 100% 자율주행으로 왕복하는데 성공하기도 했다.

라이다는 자율주행 핵심센서다. 직진성이 강한 레이저를 활용해 물체의 위치와 거리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다. 뷰런테크놀로지는 라이다 솔루션을 개발하면서 신호처리 기술을 활용해 학습되지 않은 비정형 객체도 검출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학습하지 않은 객체인지에 한계를 보이는 기존 딥러닝 기반 솔루션과 차별화된다. 기술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국내 스타트업인 스트라드비젼과 ‘카메라+라이다’ 솔루션을 공동 개발하기도 했다.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 간 협력 사례여서 주목된다. 9개 완성차 업체를 고객사로 둔 스트라드비젼의 영업망을 공유하면서 세계 시장 공략에도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뷰런테크놀로지는 지난 1월, 대성창업투자·HGI, KDB산업은행, 타임폴리오, 인터밸류 등으로부터 100억원 규모의 프리A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현대차, 라이다 없이 자율주행 하는 포티투닷 인수

현대차가 인수한 포티투닷(42dot)은 네이버랩스 대표이자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인 송창현 대표가 설립한 기술 기업이다.

이데일리

송창현 포티투닷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회사는 지난해 11월 1040억원 규모의 시리즈A를 최종마무리했는데, 지난 12일 현대자동차그룹에 인수됐다. 인수금액은 총 4200억원이다. 현대차는 포티투닷 주식 212만9160주를 2746억6200만원에 취득해 지분율 55.9%를, 기아는 118만6106주를 1530억800만원에 취득해 지분율 37.3%를 확보했다. 양사 통합 지분율은 93.2%다.

포티투닷은 라이다 인지 솔루션을 개발하는 뷰런테크놀로지와 달리 라이다 없는 자율주행 기술을 추구한다. 정확도는 높지만 가격이 비싸고 전력소모가 많은 라이다 대신 카메라와 레이더, 그리고 글로벌내비게이션위성시스템(GNSS) 등을 통합한 인공지능으로 자율주행을 구현한다. 포티투닷은 해당 기술로 서울시 운송플랫폼 사업자로 단독 선정됐고, 유상운송 1호 면허를 받아 상암동 일대에서 자율주행 시범운행을 진행했다.

도심형통합솔루션 유모스(UMOS, Urban Mobility Operating System)를 통해 스스로 움직이는 풀스택(자율주행 AI 부터 AI 가속기 시스템까지) 자율주행 기술 에이키트(AKit)와 최적의 이동을 제공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탭(TAP)! 핵심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자율주행 솔루션 AKit은 2023년 4분기를 목표로 자동차 제조회사(OEM)의 차량에 통합하는 게 목표다. 이를위해 센서, SDx맵, 자율주행 코어 소프트웨어(AKit Core), AKit 운영체제 및 시스템 및 하드웨어, AKit AI 가속기,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및 관제시스템 등을 수직계열화해 자체 개발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