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승 전 총무원장 선거개입" 비판 노조원, 스님들에게 집단폭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봉은사 앞 1인 시위 도중 스님 2명에게 맞고 '인분' 뒤집어써

경찰, 스님 1명 현행범 체포했다 석방…"쌍방폭행 주장해 추후 조사 계획"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윤우성 기자 = 14일 서울 강남의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 측의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폭행 피해자는 이 과정에서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물을 뒤집어쓰기도 했다.

조계종 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봉은사 일주문(정문) 인근에서 자승 스님의 총무원장 선거개입 중단과 봉은사·동국대 공직 퇴진을 촉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던 조계종 노조 박정규 기획홍보부장이 스님 2명으로부터 폭행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