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미애 “尹을 개고기에 비유”…이준석 “다들 뭐에 씌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2.8.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자신이 기자회견에서 말한 ‘양두구육’(겉보기엔 그럴듯하나 실상은 보잘것없음을 이르는 말) 발언을 두고 잡음이 나오자 “하루 자고 일어나서 고심 끝에 한다는 대응이 이런 식이면 사태는 해결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전날 회견에서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직격하면서 “양의 머리를 흔들면서 개고기를 가장 열심히 팔았고 가장 잘 팔았던 사람은 바로 나였다”고 말했는데, 이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을 ‘개고기’에 빗대어 발언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와 논란이 일었다.

김미애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당 대표였던 사람의 입에서 자당 대통령을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비록 정치에 미숙함은 있을지 모르나, 국가와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고 개고기로 비하될 분이 아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누구의 잘못이 아니라 본인의 일로 윤리위 징계가 있었는데, 왜 그에 대한 말씀은 없으신가”라고 힐난했다.

이에 이 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 의원은 어제 기자회견을 보셨으면 대통령이 개고기라고 생각하실 수가 없는데 도대체 뭐에 씐 건지 모르겠다”라고 응수했다. 개고기의 뜻은 “우리가 걸었던 많은 가치들이 최근 조정되고 수포로 돌아가는 양태를 이야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일부에서 ‘폭로 프레임’이라도 잡으려고 하는 것 같은데, 어제 밝힌 사실관계는 ‘나는 대통령에게 독대를 통해 이러이러한 정책을 제안한 적이 있다’이다”라며 “당 대표가 대통령에게 정책 제안을 했다고 밝히는 게 폭로인가”라며 역설했다.

곽혜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