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심상찮은 中日…中 20일까지 서해 軍훈련·日 軍무인장비 개발 가속도 [나우,어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중국 인민해방군(왼쪽)과 일본 자위대의 모습. [TRT, 이코노미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한반도 주변의 두 강대국인 중국과 일본이 군사적으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중국은 대만 주변 군사 훈련에 이어 서해와 보하이(渤海)해 일대에서 군사 훈련을 예고했고, 일본은 첨단 미래 전쟁에 대비하기 위해 군의 무인 장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4일 중국해사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다롄해사국은 항행안전 정보를 통해 15일 0시부터 20일 12시까지 서해(황해) 북부지역에서 군사 임무를 진행한다고 공지했다.

해사국은 해당 해역 내 4개 지점을 적시하고 군사 임무 기간 내 이 해역으로 선박 진입을 금지한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군사 임무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좌표 확인 결과 해당 지역은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시와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 사이 해역이다.

다롄해사국은 이와 별도로 다롄항 인근 보하이해 북부지역에서도 15일 오전 6시부터 21일 오후 6시까지 군사 임무를 수행한다며 선박 진입을 금지했다.

중국군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2∼3일)을 전후해 여러 해역에서 빈번하게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유튜브 'CCTV Video News Agency' 채널 캡처]


한편, 일본 방위성은 무인지상차량(UGV) 도입을 위해 필요한 경비를 내년도 예산요구서에 반영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방위성은 전투 지역에서 UGV를 수송 차량으로 활용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이달 말 예산요구서에 사업비를 반영하고 구체적인 검토를 추진한다.

방위성이 도입하려고 하는 장비는 전투지역 등에서 식량, 물자, 부상자 등을 이송하는 UGV이며, 통신위성 등으로 원격 조작하기 때문에 공격을 당했을 때 인명 피해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방위성이 육상 분야에서 무인 차량 도입을 추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인항공기(UAV)는 이미 도입했고, 무인수상정(USV), 무인잠수정(UUV)의 연구를 진행 중이다.

UAV 사업의 경우 주로 정보 수집이나 초계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으나, 공격형 UAV 연구도 추진 중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F2 전투기 퇴역이 시작되는 2030년대 중반에 도입할 항공자위대 차세대 전투기를 영국과 협력해 공동 개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보도했다.

양국이 전투기 기체를 공통으로 설계하는 등 성능을 거의 같게 해서 개발비를 줄일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공동개발은 일본 미쓰비시중공업과 영국 항공·군수업체인 BAE시스템이 주로 담당하고 이탈리아 항공우주기업 레오나르도도 참여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 내부에서는 이번 사업으로 완성된 성과물을 타국에 수출하는 방안도 부상하고 있으며, 전투기도 수출할 수 있도록 방위장비이전 3원칙의 운용지침을 개정하는 것을 검토한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realbighead@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