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러시아인 81% "푸틴 믿는다"..우크라 전쟁 6개월째에도 지지율 상승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31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러시아 해군의 날 행사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시작된 전쟁이 6개월 가량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가 상승했다.

러시아의 현지매체 타스통신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러시아 국민 16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 조사 결과에서 푸틴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가 전주에 실시한 결과보다 0.5%p(포인트) 상승한 81.3%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의 직무 수향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도 78.3%로 이 역시 적주보다 0.2%p 상승한 수치를 기록했다.

전쟁 직전 60%대에 머물렀던 푸틴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쟁 직후 80%까지 치솟은 후 70~80%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러시아인의 68%가 우크라이나 전쟁에 찬성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이낸셜뉴스

러시아 포격으로 파괴된 미콜라이우 주거지 (미콜라이우 AP=연합뉴스) 한 우크라이나 여성이 2일(현지시간) 미콜라이우에서 야간 포격을 받아 파괴된 건물 옆을 지나고 있다. 러시아는 이날 미콜라이우와 동부 하르키우 지역에 공격을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2022.08.03 /사진=연합 외신번역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 국민 10명 중 8명꼴로 러시아가 점령한 영토를 회복한 후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여론조사 기관인 국제공화주의연구소(IRI)는 우크라이나의 레이팅 그룹과 함께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우크라이나 국민의 64%가 이번 전쟁이 끝나면 1991년 우크라이나 독립 이후 국제적으로 인정된 모든 영토를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응답자의 14%는 지난 2월 발발한 러시아와의 전쟁 이전에 우크라이나 통제 하에 있던 영토를 되찾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우크라이나 국민의 91%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는데, 앞서 지난 5월에 실시한 조사 결과와 비교해 13%p 높아졌다.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에 대해선 72%가 지지한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