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남측 흔적 지우고 우리 식으로"...北, 본격 움직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강산 관광 사업, 2008년 이후 중단

김정은 위원장, 남측 시설 철거 직접 지시하기도

北, 올해 초부터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돌입

北, 금강산 지구 '독자 개발' 돌입할 수도

"'위드 코로나' 맞춰 외화벌이 창구 재가동" 해석

최근 북한 조선중앙TV 보도에 등장한 금강산 전경입니다.

해설원 두 명이 관광객으로 보이는 남성과 함께 이동하며 금강산 곳곳을 안내합니다.

특히 여름엔 크고 작은 폭포들이 장쾌한 경관을 자랑한다고 소개합니다.

[김성혜 / 금강산관광안내사 해설원 : (구룡폭포는) 지금처럼 이렇게 물 양이 많을 때는 그 길이가 120m나 됩니다. 보시는 것처럼 폭포의 모습이 웅장하고 기세차서 우리 금강산 4대 명폭포 중에서도 제일가는 폭포로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