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경호 “내년 본예산, 올해보다 대폭 낮은 수준…장차관 보수 10% 반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물가 상승률, 6% 초반 횡보하다 내려갈 것"

헤럴드경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강원 강릉시 왕산면 안반데기에서 출하가 진행 중인 고랭지 배추 작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정부가 내년 본예산 총지출 규모를 추가경정예산을 포함한 올해 지출보다 감축키로 했다. 이로써 내년 본예산 총지출이 올해 2차 추경까지 합친 총지출 679조5000억원보다 적은 규모로 편성될 예정이다. 다음 해 본예산 총지출이 전년 전체 지출보다 작아지는 것은 2010년 이후 13년 만에 처음이다.

공공 부문의 솔선수범 차원에서 장·차관급 고위 공무원의 보수는 10%를 반납한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고랭지 배추 재배지인 강원도 강릉 안반데기를 방문한 뒤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에는 다음 해 본예산을 편성할 때 그해 지출보다 증가한 상태에서 예산을 편성했으나 내년 본예산은 올해 추경을 포함한 규모보다 대폭 낮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본예산 상 총지출은 607조7000억원이었으나 2월 16조9000억원, 5월 62조원 상당의 추경을 편성하는 과정에서 총지출 규모가 679조5000억원까지 불어났다.

추 부총리는 "현재 역대 최대 수준의 지출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며 "부채의 증가 속도를 줄이는 차원에서 국고채 발행도 조금 줄여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추 부총리는 "(어려운 상황에서) 공공 부문의 솔선수범 차원에서 장·차관급 이상의 임금은 동결하되 10%를 반납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위직 공무원 보수에 대해선 "현재 물가 수준과 공무원의 사기, 국민의 공공 부문에 대한 솔선수범 기대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마지막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고물가 흐름에 대해서는 "(상승률이) 6% 초반에서 좀 있다가 그다음에 내려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작년 같은 달보다 6.3% 올라 6월(6.0%)에 이어 두 달째 6%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는 "좀 횡보하다가 서서히 내려갈 것으로 본다"며 "아마 5%대를 볼 날도 멀지 않지 않았을까"라고 강조했다.

최근 집중호우 피해 등으로 물가 상승률이 7%대로 높아질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선 "천지개벽하듯 대단한 사태가 일어나지 않는 한 지금 눈에 보이는 수준 이내라면 그렇게(7%대)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정부는 늦어도 오는 10월에는 물가 상승세가 정점을 찍을 것으로 보고 있다. 추 부총리는 "추석이 임박한 상황에서 아직 과채류 등 농산물 가격이 예년보다 높은 수준이지만 앞으로 시간이 좀 흐르면서 특별한 기상이변이 없으면 작황이 순조롭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전망한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고 현지와 소통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