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유·수지, 수해복구 성금 각각 1억원 기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서울경제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와 수지가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이웃을 위해 각각 1억원을 기부했다고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12일 밝혔다.

아이유는 그간 '아이유'라는 이름과 팬클럽 이름 '유애나'를 합친 '아이유애나'라는 이름으로 어려운 이웃을 위한 기부를 실천해왔다.

지난 5월에는 본인의 생일을 맞아 도움이 필요한 아동·청소년과 한부모 가정을 위해 2억1000만원을 기부했다. 앞서 3월에는 울진·삼척 산불 피해 주민을 돕기 위해 희망브리지에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고액 기부자 모임인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 회원인 수지는 2020년 발생한 수해 때도 희망브리지에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희망브리지 김정희 사무총장은 "아이유를 비롯해 실의에 빠진 이웃들에게 용기를 주는 모든 분의 헌신과 도움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