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민생대책] 농축수산물 할인쿠폰 650억, 어디서 어떻게 사용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추석명절을 맞아 650억원 규모의 농축수산물 할인쿠폰을 발행한다. 국민 누구나 할인쿠폰을 활용해 온라인 쇼핑몰, 대형마트, 농협, 전통시장 등에서 성수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물가 안정 대책과 취약계층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650억원 규모 농축수산물 할인쿠폰을 투입해 추석 장바구니 물가부담을 줄여줄 계획이다. 할인쿠폰은 추석 명절 전후로 열리는 '추석맞이 농축수산물 할인대전' 행사에서 사용가능하다.

◆ 농축수산물 할인쿠폰 행사 내달 12일까지 한 달간 진행

우선 농축수산물 할인쿠폰 행사는 온라인에서 8월 15일부터 9월 12일까지, 오프라인에서는 8월 18일부터 9월 12일까지 진행된다.

기본적인 할인쿠폰 할인율은 20~30%로, 할인행사별 1인당 2~4만원까지 쓸 수 있다. 기본적으로 1인당 2만원을 받을 수 있고, 전통시장과 직매장에서는 1만원을 더한 최대 3만원을 지급받는다. 제로페이 선할인구매를 통한 수산물 할인한도는 최대 4만원이다. 별도의 소득제한은 없고, 개인당 최대 한도도 정해져 있지 않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폰 할인은 농축수산물 20개 성수품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할인 품목은 크게 ▲농산물(배추, 무, 사과, 배, 양파, 마늘, 감자) ▲축산물(한우(설도, 양지), 돼지고기(갈비, 앞다리), 닭고기, 계란 ▲임산물(밤, 대추, 잣) ▲수산물(오징어, 고등어, 명태, 갈치, 조기, 마른멸치)로 나뉜다. 정부는 수급 및 가격 상황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품목을 추가할 수 있다는 방침이다.

이 가운데 농산물은 할인쿠폰과 대형마트, 농협 자체 할인 등을 통해 성수품 중심으로 30~40% 할인을 추진한다. 예를 들어 배추 1포기를 구입하려는 소비자가 20% 할인쿠폰을 쓰고 마트 자체할인 10~17% 추가 할인을 받는다고 가정하면, 총 30~37%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축산물은 한우(설도·등심·양지)와 한돈(삽겹살·목살·갈비·앞다리)을 할인쿠폰과 자조금, 마트 자체할인 등을 활용해 20~3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일례로 홈플러스와 롯데마트, 이마트 등 유통 3사에서 8월 18일부터 9월 12일까지 30~40%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수입 소고기는 할당관세, 마트 자체할인 등을 통해 유통 3사에서 30~4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수산물도 할인쿠폰, 대형마트, 수협 자체 할인을 통해 명태·고등어·오징어 및 포장회(광어·우럭) 등 품목을 중심으로 최대 5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 쿠폰 할인 어디서?…판매처마다 조금씩 달라

쿠폰 할인을 받는 방법은 판매처마다 조금씩 다르다. 우선 온라인에서 상품 구매 후 할인 받으려면 해당 쇼핑몰 홈페이지에서 미리 할인쿠폰을 발급받아야 한다. 또 마트나 직매장 등에서는 상품 구매·계산시 자동 할인된다. 단 회원가입을 전제로 한다.

전통시장에서는 모바일상품권 선할인 구매(제로페이)하거나, 앱 할인쿠폰 발급(전통시장 배달앱 '놀러와요시장'), 홈페이지 할인쿠폰 발급(전통시장 온라인몰) 등으로 할인받을 수 있다. 특히 수산물의 경우 제로페이에서 선할인 구매한 모바일상품권을 전통시장 현장 및 전통시장 배달앱·온라인몰에서 사용가능하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