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M] '땅꺼짐' 도로에 통근버스 빠져 7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출근시간 무렵 경기 성남시 판교의 한 도로.

대형 견인차 2대와 경찰차까지 나와 도로 한복판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차창 너머로 보이는 노란 버스 한 대.

좀 더 가까이 가 보니, 완전히 고꾸라진 채 땅에 처박혀 있습니다.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폭우로 아스팔트 아래 흙이 유실돼 '땅꺼짐' 현상이 발생한 곳에 버스가 뻐진 겁니다.

버스 뒷바퀴가 들릴 정도로 구멍의 크기가 컸습니다.

사고 차량은 인근 공장으로 노동자들을 태우고 다니는 통근버스였습니다.

새벽 5시에 발생한 이 사고로 버스 운전자를 비롯한 탑승자 8명 중 7명이 경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운전 기사가 도로가 꺼진 걸 제대로 보지 못하고 운전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동경 기자(tokyo@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