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 "광복절 사면은 민생과 경제회복 중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특별사면과 관련해 "이번 사면은 무엇보다 민생과 경제회복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2일)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에서 "광복절 사면을 위한 국무회의가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구체적인 사면 내용은 국무회의가 끝나는 대로 법무부 장관이 국민들께 자세히 설명을 해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