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총리 "행안부, 특별재난지역 선포 조속히 진행하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 및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행안부,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 절차 서둘러라"
"고령자 등 고위험군 원스톱 진료기관 우선 검사"
"코로나 병상 7080개, '확진 21만' 수준까진 대응"
"약가 연동제 적용 완화해 제조사들 증산 독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2.08.12. kmx1105@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12일 "폭우 피해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해 관련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피해지역 주민의 생활안정과 신속한 복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피해지역 지자체는 신속히 피해조사를 마무리하고, 행정안전부에서는 선포 기준에 충족되는 지자체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를 위한 절차를 최대한 서둘러달라"고 지시했다.

한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재원 중인 중환자 수가 450명을 넘어섰고, 병상가동률도 50% 수준으로 높아졌다"고 언급하며 방역 및 의료대응 상황도 점검했다.

한 총리는 "고령자 등 고위험군이 원스톱 진료기관 이용시 방문예약을 통해 우선적으로 검사와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아울러 원스톱 진료 서비스 제공이 미흡한 부분은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24시간 비대면 진료 '의료상담센터'에 관해서도 "운영상황을 정기점검해 미흡한 기관은 지정을 해제하고, 진료 가능한 의료기관 중심으로 위탁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2.08.12. kmx1105@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7080개의 코로나 치료병상을 지정 운영, 확진자 21만명 수준까지는 대응이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이에 더해 7200여개 일반병상에서도 코로나 환자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더 많은 확진자 발생에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면서도 "지자체별 병상 격차를 해소하고, 필요시 추가적인 행정명령 등을 통해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해열제 등 감기약 수급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공급 확대를 독려하고 지원하겠다"며 "수급불균형이 우려되는 약품의 경우 사용량 증가 시 가격을 인하하는 '약가 연동제' 적용을 완화함으로써 제조사들이 망설이지 않고 생산을 늘릴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지자체와 지역의료계가 참여하는 지역의료협의체를 모든 지자체에 조속히 구성해 가동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 총리는 "코로나19 치명률이 다소 낮아졌다고는 하지만 확산세가 지속되면 피해규모는 커질 수밖에 없다"며 "마스크 착용, 손씻기, 주기적 환기 등 개인수칙의 철저한 시행과 위중증을 현저히 감소시키는 백신접종을 해주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