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초구 '맨홀 실종' 50대 여성, 반포천서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8일 서울 서초동에서 맨홀에 빠져 실종됐던 50대 여성이 어젯밤(11일)에 동작구 동작역 인근 반포천에서 발견됐습니다.

함께 실종됐었던 40대 남동생은 그제 지난 10일, 먼저 발견됐었죠.

이렇게 해서 앞서 전해드린 대로 이번 폭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지금까지 사망 13명, 실종 6명이 됐습니다.

김하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