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 자택 벙커수준” 한총리에…野 “거짓말” “기막히다” 맹공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대통령, 기록적 폭우 상황에 자택서 전화 지시 논란

한 총리 “대통령, 보고 받고 지시도 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전화 지휘 논란에 한덕수 국무총리가 대통령 자택에 지하벙커 수준의 시설을 갖췄다고 한 데 대해 야권이 “거짓말”이라고 맹공했다.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부의장을 지낸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SNS에 “정말 윤석열 대통령 서초동 자택에 지하벙커 수준의 시설이 갖춰져 있느냐”며 “위기관리센터는 전국 240여개의 시군구를 연결할 수 있다. 한 나라의 국무총리가 전 국민이 듣는 라디오 방송에서 이렇게 거짓말을 할 수 있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이 모든 문제는 아무런 대책 없이 멀쩡한 청와대에서 뛰쳐나와 용산으로 간 윤 대통령의 어처구니 없는 결정 때문”이라며 “첫 단추부터 잘못 끼우니 수해 대응도 엉망이고 결국 엉터리 같은 변명만 늘어놓을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자신의 SNS에 “한 총리 큰일 날 말을 했다”며 “아크로비스타라는 민간 아파트에 청 수준에 가까운 지하벙커 시스템을 만들었다면 국가 위기 컨트롤타워의 보안을 노출한 것이기에 대통령과 관련자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국가 소유 땅도 아닌 사유지에 관련 시설을 했다면 위법한 일을 한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가 할 수도 없거니와 해서도 안 되는 일을 했다고 말하는 이 기막힌 상황을 어찌해야 하나”고 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이날 ‘JTBC 썰전 라이브’에 출연해 “어떻게 아파트에 청와대 벙커 같은 그런 시설이 다 돼 있나. 이건 뻥을 쳤어도 너무 크게 쳤고 그건 거짓말”이라며 “한 총리가 굉장히 유능하고 스마트폰 분인데 윤석열 정부한테 어떻게 그런 얘기를 하는지 한덕수답지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폭우가 쏟아진 지난 8일 저녁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퇴근해 서초동 자책에서 관련 보고를 받고 전화로 지시를 내려 논란에 휩싸였다. 과거 폭우 등 재난 상황이 예상되면 청와대 경내 지하벙커에 있는 국가위기관리센터로 간 전직 대통령들의 대처와는 조금 달랐다. 센터에는 재난재해 상황이 집계되고 화상 회의 시스템 구축돼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에선 ‘폰트롤타워(휴대폰+콘트롤타워)’라는 조롱 섞인 비판이 나오기까지 했다.

이와 관련해 한 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집중호우 당시) 계속 대통령과 상황 평가를 했고 보고 드리고 지시도 받았다”며 “대통령 자택에 비밀이 좀 더 보장될 수 있는 통신수단들이 다 있다. 지하벙커 수준으로 보셔도 될 것 같다”고 발언, 논란을 일축했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