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와글와글] 순식간에 빨려 들어간 자동차‥미국서 '싱크홀' 공포의 순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람들이 물에 반쯤 잠긴 차량 뒷유리에서 운전자를 끌어내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긴박한 순간은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의 한 교차로에서 포착됐는데요.

땅에 묻혀 있던 수도관이 파손되면서 그 압력으로 도로가 파열돼 커다란 싱크홀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과 현장에 있던 시민 10여 명이 나서 운전자를 무사히 구출한 후 자동차는 침수되는데요.

몇 초만 늦었더라면 운전자의 안전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죠?

병원으로 후송된 70대 운전자는 다행히 가벼운 상처를 치료하고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깊이 4미터 싱크홀에서 처참한 상태로 발견된 차량, 당시의 아찔한 상황을 짐작할 수 있네요.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수산 리포터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