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맨유 전설’ 긱스, 사생활 폭로에 속수무책…여자친구 알몸으로 내동댕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라이언 긱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여자친구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전설 라이언 긱스(49)가 교제 기간 가혹행위를 했다는 또 다른 증언이 나왔다.

9일(현지 시각) BBC,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은 같은 날 맨체스터 형사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피해자 케이트 그레빌(36)이 경찰 수사 중 긱스의 가혹행위에 대해 진술한 내용이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그레빌의 진술에 따르면 두 사람은 기혼 상태에서 처음 만났다. 그레빌은 긱스가 자신의 불운한 결혼 생활을 끝내줄 ‘단짝’이 될 줄 알았으나 오히려 긱스는 그레빌의 상사에게 이 만남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했다.

또한 긱스는 전처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그레빌과 함께하겠다는 약속도 어겼다. 그레빌이 연락을 차단하자 그의 집까지 찾아와 “매춘부”라며 행패를 부리기도 했다는 것이 그레빌의 진술이었다.

이후 그레빌은 긱스를 피하기 위해 2020년 2월 아랍에미리트(UAE)로 피신했지만, 긱스는 아랍에미리트까지 그레빌을 찾아왔다. 이후 그레빌은 긱스에게 “새로 유혹한 여성이 누구냐”라고 물었고 이에 격분한 긱스가 알몸 상태인 자신을 호텔 복도에 내팽개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긱스가 ‘협박’이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보내왔는데, 열어보지는 않았지만 해당 메시지에 자신과의 성관계 영상이 담겨있을까 봐 두렵다고 밝혔다.

그레빌이 긱스와의 관계를 정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는 그의 아이패드에서 8명의 여성과 바람을 피우고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이었다. 2020년 11월에는 긱스에게 전화로 문란한 사생활에 대해 따지자 술 취한 채 여동생과 찾아와 폭행을 저질렀다고도 진술했다.

그레빌은 법정에 제출한 영상을 통해 당시 긱스가 자신의 얼굴을 머리로 들이받았고 이를 제지하는 여동생의 턱도 치며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실제로 당시 긱스는 현장에서 체포, 그레빌과 그 여동생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수사 중 드러난 데이트 폭력 등 가혹 행위에 대한 혐의를 추가로 받게 됐다.

그러나 긱스는 모든 혐의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긱스의 변호사 역시 지난 8일 재판에서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하면서도 “불법 행위는 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검사는 “긱스가 경기장에서 보여준 축구실력으로 팬들에게 우상화됐다. 하지만 경기장 바깥에서 드러난 그의 성격은 추악하고 사악하다”라고 중형을 요구했다.

혐의가 인정될 경우 긱스는 최대 징역 5년형을 선고받게 된다.

한편 긱스는 웨일스 출신으로 1990년 17세에 프로에 데뷔해 2014년 은퇴할 때까지 25년 동안 맨유에서만 활약했다. 은퇴 뒤 맨유에서 코치로 있다가 2018년 웨일스 대표팀 감독으로 활동했다. 하지만 2020년 해당 사건으로 체포되며 사령탑에서 물러났고, 지난 6월 로버트 페이지 수석코치의 지위로 웨일스가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하면서 공식적으로 사퇴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