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자인은 완성ㆍ사용자 경험은 진보
깔끔한 마감에 취향 고려 색상 매력
폴더블폰의 대중화, 코앞까지 성큼


이투데이

이번 갤럭시 언팩의 메인 컬러는 보라퍼플이었다. 10일 언팩을 통해 공개된 갤럭시 신제품들의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시 한번 아이폰 유저의 마음을 흔들었다.”

네 번째 갤럭시 Z 플립을 직접 보고 든 생각이다. 온라인에서 쏟아져 나온 루머들 탓에 뻔한 제품이거나 ‘옆그레이드’(크게 변화 없는 업그레이드)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10일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갤럭시 체험형 팝업스토어에서 ‘갤럭시 Z 플립4ㆍ폴드4’를 직접 만져보니 그 진가를 알 수 있었다.

기자는 현재 아이폰12프로를 사용 중이다. 지난해 주변 아이폰 유저들이 하나둘 갤럭시 Z 플립3로 갈아탈 때 한 번의 고비를 넘겼는데, ‘완성형’으로 거듭난 Z 플립4에 다시 한번 흔들린 것이다. 이미 ‘진정한 폴더블의 대중화’는 시작되고 있는 듯했다.

사용자 목소리 담아 폴더블 혁신 가속


이투데이

갤럭시 Z 플립4 블루(왼쪽), 보라퍼플(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 Z 플립4는 전작과 크게 다를 것 없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세세한 부분에서 차이가 났다. 디자인은 플립3의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이어받았다. 옆면은 플랫한 유광 프레임으로 변경됐고, 색상이 들어가는 백 글라스는 무광으로 바뀌었다. 전작보다 그립감도 좋은 데다 한 손으로 펼쳤다 닫았다고 의외로 가능했다.

눈에 띄는 변화는 바로 힌지(경첩)이다. 힌지를 더 슬림하게 만들어 힌지 높이를 낮췄을 뿐 아니라 내부 공간을 확보해 배터리 용량을 3700mAh로 늘렸다. “배터리가 살살 녹는다”는 기존 플립3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 셈이다.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색상은 보라퍼플, 블루, 블랙, 핑크골드 4가지다. 그 가운데서 보라퍼플이 가장 눈에 들어왔다. 삼성전자가 과연 ‘보라색 명장’으로 불릴만도 하다. 보라퍼플은 전작의 라벤더 색상보다 파스텔톤에 가깝고 무광이라 차분한 느낌을 줬다.

이투데이

왼쪽부터 갤럭시 Z 플립4 핑크골드, 블랙, 보라퍼플 모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체험관 한쪽에서는 직접 ‘갤럭시 Z 플립 4 비스포크 에디션’을 제작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최대 75개의 조합으로 구성할 수 있다. 비스포크 에디션은 백 글라스의 무늬가 미세하게 다르며 비비드하고 강렬한 색을 제공한다.

커버 디스플레이는 전작과 동일한 1.9형이다. 조금 더 커졌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었다. 하지만 다양한 이미지, 짤방(짧은 영상), 테마 등으로 원하는 대로 꾸밀 수 있다는 점은 여전히 매력적이었다.

카메라 또한 기존 사용자들의 불만 사항이었다. 이번 신제품은 전작 대비 65% 커진 이미지 센서와 향상된 NPU(신경망처리장치)가 장착되는 등 어둠 속에서도 밝고 선명한 촬영이 가능한 나이토그래피가 적용됐다. 실제로 촬영해보니 전작보다 개선된 부분이 체감될 정도였다.

폴더블의 대세…‘진입장벽’ 허물기부터


이투데이

갤럭시 Z 폴드4 베이지(왼쪽), 갤럭시 Z 플립4 그레이 그린(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폴더블의 맏형 갤럭시 Z 폴드4는 “너무 크고 무겁다”라는 이미지가 지배적이었다. 이번에는 플립4와 마찬가지로 힌지 개선으로 어느 정도 한계를 극복한 듯했다. 무엇보다 전작보다 정사각형 비율에 가까워졌고 프레임도 플랫해져 훨씬 정돈된 느낌을 줬다. 무게도 8g 가벼워졌다.

직접 잡아봤을 때 그립감이 괜찮았고 비율과 무게 밸런스 덕에 크게 무겁다고 생각되진 않았다. 그동안 크기와 무게에 진입장벽을 느낀 사용자들도 충분히 고려할만 해 보인다.

생산성을 더욱 극대화 시켰다는 킬러앱 ‘태스크바’를 사용해보니 작은 PC를 사용하는 듯한 느낌이었다. PC 작업표시줄과 같은 역할을 하도록 했다는 삼성전자의 의도가 그대로 전해졌다. 이 기능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향후 전 폴드 모델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이투데이

갤럭시 Z 폴드4에 적용된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DC)로 BTS의 뮤직비디오를 감상하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눈여겨봤던 건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DC)다. 전작에서 처음 적용된 이 기술은 공개 때부터 화제를 불러모았지만 모기장 현상이 거슬린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번에는 확실히 개선돼 뮤직비디오를 감상할 때도 크게 눈에 띄지 않아 몰입감이 높았다.

지난달 노태문 삼성전자 MX(모바일 경험) 사업부장(사장)은 “Z폴드와 Z플립이 제시하는 새로운 가능성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보여드리고 싶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새로운 갤럭시 폴더블폰을 직접 보니 ‘근자감’(근거없는 자신감)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제품 곳곳에서 폴더블 대중화를 위한 노력 또한 고스란히 느껴졌다. 삼성전자가 공언한 대로 ‘진짜 폴더블의 대중화’는 머지않은 미래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투데이

갤럭시 Z 폴드4와 플립4를 펼쳐 비교한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뉴욕(미국)=강태우 기자 (burning@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