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세계, 또 역대 최대 실적…6분기 연속 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세계인터 6분기 연속 성장…온·오프 고른 성장에 면세도 흑자 전환

노컷뉴스

신세계백화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가 또 다시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지난해 1분기 이후 6분기 연속 성장세다.

신세계는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조877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5% 증가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94.7% 늘어난 1874억원으로 집계됐고, 순이익은 823억원으로 394.1% 늘었다. 상반기 기준 매출액은 3조6436억원, 영업이익은 3510억원을 기록했다.

백화점 사업 매출은 6235억원으로 전년 대비 25.5% 늘었고 영업이익은 80.6% 늘어난 1211억원을 기록했다.

이런 실적은 경제활동 재개에 대비해 경기점을 리뉴얼하고, 대전 신세계 등 신규점이 빠르게 안착한데 따른 것이다.

특히 여성패션(34.2%)과 남성패션(34.7%), 아웃도어(43.6%) 등 대중 장르가 명품(22.2%) 성장세를 뛰어 넘으며 오프라인 매장 성장을 견인했고, 20·30세대 매출도 38% 늘었다.

디지털 전환 전략이 효과를 내면서 온라인 매출도 전년 대비 12.2% 증가했다.

2분기 기준 모바일앱 이용 고객은 137% 늘어나며 620만명을 돌파했고, 유통업계 최초로 자체 캐릭터 푸빌라를 활용해 내놓은 대체불가토큰(NFT)는 1초 만에 '완판'되며 이목을 끌끼도 했다.

신세계는 하반기 강남점 영 패션 전문관 리뉴얼을 마무리하고 SSG닷컴 내 럭셔리 콘텐츠를 강화하며 실적 호조세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연결 자회사 중에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실적이 눈에 띄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매출은 3839억원으로 12.7% 늘었고, 영업이익도 387억원으로 46% 늘면서 6분기 연속 성장세를 기록했다.

스튜디오 톰보이, 보브 등 자체브랜드와 수입 패션 브랜드는 물론 화장품 부문도 안정적인 실적을 냈다. 지난해 론칭한 자체 화장품 브랜드 '뽀아레'는 인지도를 높이며 매출이 110% 신장했고, 자체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 거래액도 19%늘었다.

신세계디에프(면세점)도 개별 관광객에 집중한 판매 전략과 인천공항 임대료 산정 방식 변경에 따른 비용 절감 효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액은 45.1% 늘어난 8132억원, 영업이익은 287억원으로 집계됐다.

센트럴시티도 호텔과 백화점 매출 증대에 따른 임대 수익 증가로 매출은 22.2% 증가한 800억원, 영업이익은 65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까사 매출도 678억원으로 40.5% 신장했다. 다만 온·오프라인 신규 투자와 물류비 상승 등으로 적자 전환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