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브] '與 비대위'에 친윤계 포함?...주호영 "어렵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진행 : 호준석 앵커, 김선영 앵커
■ 출연 : 김병민 / 경희대 객원교수, 최진봉 / 성공회대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LIVE'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비대위에 윤핵관 들어갈까요?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그러기는 힘들 것 같다, 이렇게 선을 확 그었네요.

[김병민]
비상대책위원회는 말 그대로 당이 비상한 시국이기 때문에 설치된 임시 지도부 아니겠습니까? 그럼 이 비상한 시국의 원인을 생각해 보면 갈등이 극도로 첨예화됐던 인물들은 2선 후퇴하는 게 맞다, 이렇게 판단했을 겁니다. 만약 비상대책위원회를 이번 주 금요일 혹은 주말 사이에 새롭게 다 출범을 하고 났는데 여기에 비상대책위원이 갈등이 첨예하게 연결돼 있는 사람들이 들어가면서 국민들 눈높이에 맞지 않게 되는 순간 당은 대혼란에 빠질 수밖에 없게 되는 것이겠죠.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과거 원내대표를 하면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시절에 비상대책위원으로도 활동을 했는데요. 같이 현장에서 겪어봤던 주호영 원내대표의 장점은 여러 사람들의 목소리를 두루 잘 들을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