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기상기구 "올해, '지구가 가장 더웠던 7월' 가운데 톱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기상기구 "올해, '지구가 가장 더웠던 7월' 가운데 톱3"

올해가 지구의 7월 기온이 가장 높았던 3개 해 가운데 하나로 기록됐다고 세계기상기구가 밝혔습니다.

클레어 눌리스 세계기상기구 대변인은 현지시간 9일 브리핑에서 "지난달 지구의 기온은 평균보다 0.5도 가까이 높았다"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세계기상기구가 지목한 '7월에 지구가 가장 더웠던 해'는 2016년과 2019년, 그리고 올해입니다.

눌리스 대변인은 "3개 해 사이의 격차가 너무 작아 '가장 더웠던 3개 해'로 소개한 것"이라며 올여름 유럽에서 폭염과 극심한 가뭄이 발생했고, 일부 국가에서는 강수량 최저 기록이 깨지기도 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세계기상기구 #더위 #폭염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