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카오모빌리티-라이드플럭스, 민·관·연 손잡고 제주 자율주행 서비스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개 민·관·연, MOU 맺고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 추진

"기술-플랫폼 결합해 실생활 자율주행 편의성 높인다"

뉴스1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 사업 및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지정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카카오모빌리티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정후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가 자율주행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 및 민·관·연 파트너들과 함께 여객·물류 통합 자율주행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8일 △라이드플럭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 사업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이들은 커뮤니티 이용자 중심의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에 공감대를 나누고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 지정 등 제주에서의 미래 모빌리티 환경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5개 기관은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서 여객·물류 통합 자율주행 서비스 'JDC NEMO ride'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JDC NEMO ride'는 라이드플럭스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자율주행차량 및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와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기술력 및 자율주행 서비스 운영 역량을 더한 모빌리티 서비스다.

서비스 구간 내에서 이용자가 직접 출발지와 도착지 또는 물품 상하차 지점을 설정할 수 있는 수요응답형(DRT) 서비스로 운영되며, 카카오T 애플리케이션(앱) 내 'JDC NEMO ride' 서비스를 통해 자율주행 차량을 호출할 수 있다.

박중희 라이드플럭스 대표는 "국내 최초 수요응답형 서비스, 국내 최장거리 자율주행 서비스 등 라이드플럭스는 오랜 시간 제주에서 자율주행 기술과 서비스 역량을 쌓아왔다"며 "민관연 협력을 통해 커뮤니티 내 사람과 사물 모두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자율주행 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장은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와 제주대학교 인근에서 선보이게 될 자율주행 서비스를 많은 시민분이 경험해주시길 바란다"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앞으로도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자율주행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자율주행 기술이 실생활의 편의를 높이는 기술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eejh@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