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희근 "경찰국장 '밀고 특채 의혹' 모르고 추천…다시 협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8일) 국회에서 열린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순호 경찰국장의 과거 행적을 놓고 공방이 오갔습니다. 과거에 노동운동을 같이 하던 동료를 '밀고'한 대가로 경찰에 특채로 들어왔다는 의혹인데요. 윤 후보자는 알지 못한다며 행안부와 논의해보겠다고 했습니다.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에 대한 자격 논란이 불거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