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자에 총 쏴서 턱 산산조각 냈다…교장쌤의 민낯은 '마약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 보스턴 공립 고교 교장이던 숀 해리슨.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갱단과 손잡고 마약상 노릇을 하던 고등학교 교장이 제자에게 총을 쏴 감옥 신세를 면치 못한 데 이어 1000만 달러(한화 약 130억원)의 배상금을 물게 됐다.

7일(현지시간) 보스턴글로브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보스턴 연방 법원은 5일 궐석재판에서 전직 고교 교장인 숀 해리슨에게 피해자의 신체적·정신적 고통에 대한 배상금 750만 달러, 징벌적 손해배상금 250만 달러, 피해자 의료비 8만 달러 등을 지급하라며 이같이 선고했다.

해리슨은 보스턴 공립 고교 교장으로 있던 2015년 3월 당시 17세인 학생의 뒤통수에 총을 쐈다. 이 학생은 911에 전화를 건 뒤, 지나가던 운전자에게 구조를 요청해 다행히 살아남았다.

앞서 해리슨은 2018년 폭행 등의 혐의로 징역 26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교장 시절 해리슨은 학생들에게 애칭으로 불릴 정도로 겉으로는 인기 있는 선생님이었으며, 지역 사회에서도 명성을 쌓은 교육자였다. 그러나 그는 뒤로 갱단과 손잡고 마약을 밀매하면서 이중생활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리슨은 특히 학생들을 마약 거래 끄나풀로 영입하기도 했는데, 이중 한 명인 피해자와 마약 밀매를 놓고 마찰을 빚자 그를 살해하려고 마음먹고 총을 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 학생은 간신히 목숨을 건졌지만, 턱이 산산조각이 나 두 차례 대수술을 받고도 얼굴 반쪽이 마비됐으며 청력까지 잃었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역시 앓고 있다고 한다.

원고 측은 학생을 보호하지 못한 보스턴 공립 고교에 책임을 묻기 위해 학교 측 역시 피고석에 앉히려 했으나 이는 법원에서 기각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원고 측은 “포식자를 교장 자리에 앉혔다는 점에서 학교가 학생 안전을 무시했다”며 법원에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