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미 시장 공략 거점"…포스코인터, 멕시코 전기차 부품공장 착공[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2030년까지 멕시코 공장에 1600억원 투자…연 150만대 생산체제
착공 전 완성차 업체와 4억6천만달러 규모 부품 공급 계약도 체결
노컷뉴스

착공식에 참석한 클라우디오(왼쪽부터) 주경제부장관, 호세 모랄레스 시장,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미겔 리켈메 주지사,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김학용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사장, 오세철 포스코홀딩스 부장.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착공식에 참석한 클라우디오(왼쪽부터) 주경제부장관, 호세 모랄레스 시장,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미겔 리켈메 주지사,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김학용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사장, 오세철 포스코홀딩스 부장.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은 6일(현지시간) 멕시코 북동부 코아우일라주(州) 라모스 아리스페에서 전기차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아 생산공장 착공식을 열었다고 7일 밝혔다.

멕시코 북동부에 있는 라모스 아리스페는 주요 완성차 업체를 비롯해 부품 공장이 밀집한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모터코아 소재인 전기강판에 대한 미국의 수입제한 조치와 물류 경쟁력 등을 고려해 멕시코를 북미 지역 공략을 위한 생산거점으로 정하고 공장을 세우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는 2030년까지 멕시코 공장에 약 1600억원을 투자해 연 150만대 생산 체제를 갖출 계획이다.

공장 착공 전 이미 완성차 업체와 2030년까지 4억6천만달러 규모의 부품을 공급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그동안 친환경차 핵심 부품인 구동모터코아 사업을 미래 전략 사업으로 선정하고 투자를 지속해왔다. 지난해 12월 연간 100만대 생산 규모의 경북 포항 공장을 준공했고 그에 앞서 지난해 7월 중국 생산법인인 포스코아 유상증자에도 참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30년까지 국내와 해외를 아울러 연간 700만대 생산 체제를 구축해 글로벌 친환경차 부품사로 거듭난다는 목표를 세웠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