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감사원, '월북 판단' 해경 간부 4명 조사…포렌식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희생자인 고 이대준 씨가 자진 월북했다고 판단을 내렸던 당시 해경 지휘부 4명에 대해 감사원이 조사에 착수하고 당시 전산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감사원은 사건 당시 지휘 라인에 있던 해경 간부 4명에 대해서 최근 본격적으로 임의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 4명은 대기발령 조치 받았습니다.

감사원은 당사자 동의를 받아 디지털 포렌식을 위한 컴퓨터 하드디스크 복제 작업을 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배준우 기자(gat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