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천만 관객' 범죄도시2, 베트남서 상영 금지…"너무 폭력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화부 산하 영화국, 롯데엔터테인먼트 '심의 신청' 반려

"영화 배경 호찌민시 '부정적 이미지' 우려" 분석도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한국에서 관객수 1천만명을 돌파한 범죄액션 흥행작 '범죄도시 2'가 베트남 내 상영이 금지됐다.

7일 현지 극장가 및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롯데시네마는 범죄도시 2 상영을 추진했으나 베트남 당국은 상영 불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롯데시네마의 관계사인 영화 배급 및 투자제작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지난 5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영화국에 등급 심의를 신청했다.

그러나 검열 당국은 "영화에 너무나 폭력적인 장면이 많다"면서 심의 반려 조치를 내렸다.

이 영화는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경찰서 강력반 형사들이 베트남에서 폭력배인 강해상(손석구 분)과 일당을 소탕한다는 스토리다.


영화에서 베트남 최대도시인 호찌민은 한국인 범죄자들이 관광객 납치와 살인을 서슴지 않는 무법지대로 묘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