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스텔스기 F-35A 6대, 5년만에 한반도 전개[청계천 옆 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현존하는 세계 최강 스텔스기 중 하나로 꼽히는 미공군의 F-35A 6대가 5일 한반도로 전개했다. 미 공군은 14일까지 대한민국 공군과 함께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미 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현존하는 세계 최강 스텔스기 중 하나로 꼽히는 미공군의 F-35A 6대가 5일 한반도로 전개했다. 미 공군은 14일까지 대한민국 공군과 함께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미 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현존하는 세계 최강 스텔스기 중 하나로 꼽히는 미공군의 F-35A 6대가 5일 한반도로 전개했다. 미 공군은 14일까지 대한민국 공군과 함께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미 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존하는 세계 최강 스텔스기 중 하나로 꼽히는 미공군의 F-35A 6대가 전날 한반도로 전개했다. 주한미군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알래스카주 아일슨 공군기지에서 출발한 F-35A 전투기가 대한민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동아일보

현존하는 세계 최강 스텔스기 중 하나로 꼽히는 미공군의 F-35A 6대가 5일 한반도로 전개했다. 미 공군은 14일까지 대한민국 공군과 함께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미 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현존하는 세계 최강 스텔스기 중 하나로 꼽히는 미공군의 F-35A 6대가 5일 한반도로 전개했다. 미 공군은 14일까지 대한민국 공군과 함께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미 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년 7개월 만에 한국에 도착한 미 공군은 14일까지 대한민국 공군과 함께 연합 비행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공군이 운용중인 F-35A를 비롯해 F-15K, F-16 등 다른 기종과도 합동훈련을 펼칠 전망이다. 동시에 한국 지형에 대한 숙달훈련도 진행된다. 이번 훈련을 통해 한국과 미군은 상호운용성을 향상 시킬 전망이다.

동아일보

현존하는 세계 최강 스텔스기 중 하나로 꼽히는 미공군의 F-35A 6대가 5일 한반도로 전개했다. 미 공군은 14일까지 대한민국 공군과 함께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미 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현존하는 세계 최강 스텔스기 중 하나로 꼽히는 미공군의 F-35A 6대가 5일 한반도로 전개했다. 미 공군은 14일까지 대한민국 공군과 함께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미 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35A는 무장과 연료를 동체 내부에 탑재하고, 적의 탐지를 피하기 위해 레이더 흡수 재료를 도포해 반사면적이 매주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무장으로는 AIM-120C 암람 중거리 공대공 미사일과 JDAM을 각각 2발씩 동체 내부에 탑재한다. 다른 무기로는 4발의 AIM-120C 또는 8발의 소구경 폭탄(Small Diameter Bomb)을 내부에 장착할 수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한국은 현재 F-35A 40대가 도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