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뒤틀린 집' 윤상 "영화 음악 도전? 감독 전작 보고 여운 커 연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윤상 사진|유용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뒤틀린 집’ 윤상이 음악 감독으로 첫 도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뒤틀린 집’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강동헌 감독, 윤상 음악감독과 배우 서영희 김보민이 참석했다.

윤상은 “처음에 저는 강동헌 감독님의 ‘기도하는 남자’를 정말 우연히 보고서, 사실 그런 경우가 없는데 연락해서 식사를 하자는 마음이 들었다. 그만큼 ‘기도하는 남자’의 여운이 컸다. 저에게 왠지 말을 거는 느낌이 들어서 연락을 드렸는데, 보통 영화가 만들어지면 몇 년 걸려서 차기작을 하시면 같이 작업해보자고 했는데 영화 프로듀서가 같이 나왔다. 바로 크랭크인 되는 영화가 있다며 ‘뒤틀린 집’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마음의 준비 없이, 공포 영화를 제가 선택할 권한이 없었다. 감독님이 하면 뭐든 하자는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기도하는 남자’는 독립영화였지만, 주연을 말씀하시는데 서영희가 한다고 해서 한다고 했고 바로 시작했다. 공포 영화는 마음의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들어갔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윤상은 “‘더 테러 라이브’ 등 사운드가 훌륭한 작품에 참여한 캐스터에게 연락해서 공동으로 음악을 맡게 됐다. 사운드 적인 요소는 캐스커 이준오와 머리를 맞대고 사운드 디자인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뒤틀린 집’은 원치 않게 외딴집으로 이사 온 가족이 열지 말아야 할 금단의 문을 열게 되면서 맞이한 섬뜩한 비극을 다룬 미스터리 하우스 호러로 13일 개봉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