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해 첫 태풍 '에어리' 북상…제주 4일부터 영향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 4호 태풍 '에어리'가 북상하면서 제주지역이 내일(4일) 오후부터 영향권에 놓일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에어리가 제주를 비껴가 일본 규수로 향할 것으로 내다봤지만, 태풍 경로와 가까이 있는 제주 지역은 파도가 높게 일면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들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비켜 가면서 중부 지역을 비롯한 내륙은 주 초반까지 찜통 더위와 열대야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조보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