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날씨] 서울 등 수도권 올해 들어 가장 더워...경북 경산 38도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불볕더위에 오늘 서울과 수원, 인천 등 수도권의 최고기온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서울 최고기온은 33.8도를 기록해 올해 들어 가장 높았습니다.

경기 수원시의 최고기온도 33.7도, 인천 30.6도 등도 올해 가장 더웠습니다.

특히 경북 경산 하양읍은 최고기온이 38도를 기록했습니다.

대구 북구는 최고기온이 37.3도, 경기 광주시 퇴촌면은 37.1도, 성남시 분당구는 36.8도였다.

대전 최고기온은 35.3도, 부산도 최고기온이 32.2도로 7월 상순 기록으로는 역대 가장 높았습니다.

오늘 밤 곳곳에서 '오후 9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6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가 나타나겠습니다.

일요일인 내일에도 전국에 폭염이 이어지겠습니다.

YTN 김종균 (chong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