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진 "자유무역 최대혜택 본 中, 국제질서 동참이 도움될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보 분야 한미일 연합 협력 가능성에 "검토해 볼 수 있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이 중국을 겨냥했다는 해석에 대해 "중국은 자유주의 무역의 최대 혜택을 본 국가"라며 "국제 질서에 동참해 가는 것이 중국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2일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채널A 뉴스에 출연해 "중국도 마찬가지로 아시아,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새롭게 형성되는 질서에 같이 동참하길 원하고 있다"며 "중국도 얼마든지 참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윤 대통령이 우리나라 대통령 중 처음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해 진행한 연설 내용 중 일부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 뿐만 아니라 중국을 염두에 뒀다고 주장했다.

이번 박 장관의 발언은 윤 대통령의 행보가 반중 노선이 아니라는 정부의 기존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다.

아울러 박 장관은 안보분야 한미일 3국 협력 가능성에 대해 "북한이 미사일을 쏘게되면 사전에 경보하고 추적, 탐지하는 협력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며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답했다.

북한의 7차 핵실험 시행 예상 시점과 관련해서는 "예단 하기 어렵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도 북한의 도발이 이뤄지면 신규 제재 결의안이 나올 것이고 북한도 이를 모를리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도 상황을 보고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조우한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께서 현안 문제를 풀고 미래 지향적으로 나가자고 했고 기시다 총리도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돌리기 위해 긴밀 소통하자는 언급이 있었다"고 전했다.

다음주 출범이 예상되는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관련 민관협의회에 대해서는 "피해자 측을 포함한 관련 당사자와 각계 각층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민이 납득할만한 해결을 모색하기 위함"이라고 협의회 구성 배경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이번 순방 기간 지켜본 윤 대통령의 외교 스타일에 대해 "통이 크고 솔직하다"며 "상대방을 배려하면서 현안 문제가 있음 과감없이 이야기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순방 기간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이 윤 대통령과의 면담 일정을 지키지 못해 '외교 결례'를 범했다는 지적에 대해 "다자회의에서 한 정상만을 위해 의전을 충분히 제공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반박했다.

그는 "스톨렌베르그 사무총장이 윤 대통령과 면담하기로 한 날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을 터키가 반대해 그 협상을 하느라 5시간이 걸렸고 협상장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것"이라며 "스톨렌베르그 사무총장이 이를 설명하면서 '사과한다'고 두차례나 윤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kiki@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