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끝까지 쓸쓸했던 죽음…조유나 양 일가족 장례식 없이 화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유나(10) 양 가족이 1일 화장됐습니다.

광주 영락공원에 따르면 조 양 일가족의 시신은 이날 오후 2시께 장례식장에서 화장장으로 운구돼 마지막 길을 떠났는데요.

화장이 진행되는 동안 화장로 앞을 지킨 유가족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29일 전남 완도군 송곡선착장 앞바다에 잠긴 차량에서 숨진 채 수습된 조 양 가족 시신은 광주 모 장례식장에 안치됐지만 빈소는 차려지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