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유나 양 비극에 민주당 책임도” vs 박은수 “비극을 정치적 이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전남 완도의 바닷속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유나 양 가족의 비극에 관해 “지난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고 지적하자, 박은수 전 민주당 부대변인이 “비극을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며 반발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생과 협치로 더 이상의 비극을 막아야 한다.””며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나. 대한민국은 지난 17년 동안 OECD 자살률 1위 국가다. 생활고를 비관한 가족의 동반 자살도 한두 번이 아니다. 어쩌면 이런 참혹한 비극은 여기서 끝이 아닐지도 모른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의 정치는 아직도 이런 비극을 막지 못하고 있다.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 잠깐이나마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 조 양 가족에게 너무 죄송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를 바꿔야만 한다.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는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되어야 한다. 민주당부터 민생으로 달려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를 포함해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 되었다. 더 이상 죄를 짓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 정치가 민생과 협치의 길로 나서야 한다. 죄스러운 마음으로 조 양 가족의 명복을 빈다. 부디 빚 독촉 없고 생활고 걱정 없는 하늘나라에서 고이 잠드시길 기도한다”고 했다.

이를 두고 박 전 부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비극을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며 반박에 나섰다. 그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글이 기사화되는 것을 보고 이것이 민주당의 메시지로 전해지는 것이 우려스러워 빠르게 글을 작성하게 되었다. 또한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메시지가 당내에서 모든 2030 여성, 청년의 메시지로 과대대표 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글을 작성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한 일가족 사망사건에 많은 국민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저도 한 사람으로서 한 가정의 죽음이 보도되는 것을 보며 내내 속상하고 슬픈 마음이었다. 그러나 이 사건이 정치적으로 이용되거나 해석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기에 우선 마음으로 추모하며 수사결과를 지켜보고 있었다. 우리는 타인의 죽음을 속단하거나 자신의 잣대로 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이 사건을 언급하며 갑작스레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게 책임을 물었다.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스스로가 ‘판사’라고 생각하는 듯하다. 경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에 이 사건을 ‘동반자살’로 규정짓고, 그 책임을 민주당에 따져 묻고 있다. 박지현 비대위원장에게 그럴 권한이 있나?”고 했다.

그는 “만약 이후, 수사결과가 ‘비속 살해 후 부모의 동반자살’이었다고 결론이 난다면 이는 국민이, 사회가, 국가에 모든 책임이 있는 문제일 것이다. 그러니 우리 모두가 문제의식을 가지고 변화를 도모해야 하는 일이며, 이 과정에서 희생된 아동을 추모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일이 무엇보다 시급한 과제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전 부대변인은 “이 사건에 안타까움을 느끼지 않는 국민은 없다. 그러나 이 사건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정치인은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유일하다. 이 사건을 ‘동반자살’이라는 프레임에서 다루는 정치인도 그가 유일하다”면서 “민주당을 비판하며 당내 입지를 넓히고자, 이 비극적인 사건을 언급하며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