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조유나 양 가족 비극에 "민주당 책임 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朴 "정치투쟁→서민·청년 보살피는 민생투쟁으로 바뀌어야"

더팩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전남 완도에서 발생한조유나(10)양 일가족 사건과 관련해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의 정치는 아직도 이런 비극을 막지 못하고 있다.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고 지적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전남 완도에서 발생한 조유나(10) 양 일가족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30일 페이스북에 '민생과 협치로 더 이상의 비극을 막아야 합니다'로 시작하는 긴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열 살 아이는 부모의 손에 이끌려 죽음을 맞았다. 부모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 아이는 무수한 꿈을 펼칠 날들을 잃었다. 참으로 비통한 일"이라며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을까"라고 정치권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지난 17년 동안 OECD 자살률 1위 국가다. 생활고를 비관한 가족의 동반 자살도 한두 번이 아니다. 어쩌면 이런 참혹한 비극은 여기서 끝이 아닐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의 정치는 아직도 이런 비극을 막지 못하고 있다.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며 "잠깐이나마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 조양 가족에게 너무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바꿔야만 한다.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는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부터 민생으로 달려가야 한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빈부격차는 어떻게 줄일지, 실패해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생계 때문에 삶을 포기하는 사람이 없는 복지국가는 어떻게 만들지, 고민하고 토론하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며 "빈부격차와 생활고에 주목하지 않는 정치, 기득권 카르텔 구조를 타파하려는 노력이 없는 정치는, 청년들과 서민들로부터 철저하게 외면받는다는 것을 깊이 깨달아야 한다"고 다시 한번 민주당의 팬덤 정치를 겨냥했다.

박 전 위원장은 다시는 조양 가족 사건을 막기 위해서라도 여야가 협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죽음으로 내몰리는 사람들에게 삶의 희망을 다시 줄 수 있다면 그 어떤 정책도 협상테이블에 올려 기꺼이 토론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너무 슬픈 마음을 설명할 길이 없다. 이런 비극은 앞으로 없어야 한다. 저를 포함해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 되었다"면서 "더 이상 죄를 짓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 정치가 민생과 협치의 길로 나서야 한다"며 조양 가족의 명복을 빌었다.

cuba20@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