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G7 정상회담

1000여명 모인 우크라 쇼핑몰 폭격한 러시아…G7은 우크라 지원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소 16명 숨지고 59명 다쳐

러시아, 서방 제재에 '무력 시위'로 응수한 듯

G7 정상들 "민간인 향한 전쟁 범죄…푸틴 책임져야"

아시아경제

27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州) 크레멘추크의 한 쇼핑센터 위로 거대한 연기구름이 치솟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1000여명의 민간인이 모여있던 우크라이나의 한 쇼핑몰을 러시아가 장거리 폭격기로 공격했다. 이로 인해 최소 16명이 사망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 크레멘추크시의 쇼핑몰에 미사일을 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AP통신에 러시아의 Tu-22M3 장거리 폭격기 편대가 약 330㎞ 떨어진 러시아 서부 쿠르스크 상공에서 쇼핑몰과 스포츠 경기장을 겨냥해 미사일을 쐈다고 전했다. 이 쇼핑몰에 1000여명이 넘는 인파가 모여있었으며, 폭격으로 인해 최소 16명이 숨지고 부상자 59명 중 25명이 입원했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27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의 미사일 공격으로 잿더미로 변한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州) 크레멘추크의 한 쇼핑센터에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검은 연기가 치솟는 영상과 함께 "쇼핑센터가 화염에 휩싸여 있고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 중"이라며 "희생자 수는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이곳은 러시아군에 어떤 위협도 되지 않고 전략적 가치가 전무하다"며 "러시아군에 인간성을 바라는 것은 부질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크레멘추크는 우크라이나에서 가장 큰 정유시설이 있는 공업 도시로, 인구는 약 21만7천명에 이른다.

한편, 이날 폭격은 독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와 우크라이나 지원을 합의한 날 벌어졌다. 이를 두고 주요 외신들은 러시아가 서방에 대항해 무력 시위를 했다고 분석했다.

G7 정상들은 폭격 직후 낸 공동성명을 통해 "무고한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적인 공격인 전쟁범죄에 해당한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책임자들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별도의 성명에서 "이번 공격은 다시 한번 러시아 지도자의 잔혹성과 만행을 보여준다"며 "푸틴은 그의 행동이 영국과 다른 모든 G7 국가가 가능한 오래 우크라이나 편에 서겠다는 결의를 다지게 하는 것 외에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의 크레멘추크 쇼핑센터 폭격은 혐오스러운 일"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희생자 가족과 이런 잔혹 행위에 대한 분노를 공유해야 한다"며 "러시아 국민은 진실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