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목줄 채우고 배설물 먹이고… 성매매 여성들 학대한 업주 자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매매업소에서 일하는 여성들에 목줄을 채우고 쇠사슬로 묶어 감금하는 등 가학행위를 일삼은 업주 자매가 재판에 넘겨졌다.

28일 강원경찰청에 따르면 원주시 한 성매매업소 업주인 40∼50대 자매 A씨와 B씨가 구속됐다.

A씨 등은 여종업원 5명을 상대로 온갖 학대 행위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피해자들을 목줄과 쇠사슬을 이용해 감금하고, 동물 사료를 섞은 밥을 주거나 배설물까지 먹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끓는 물을 몸에 붓는 등 갖가지 수법으로 학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피해자는 1년 가까이 학대를 당한 끝에 귓바퀴에 반복되는 자극으로 인한 출혈 때문에 발생하는 질병인 이개혈종, 이른바 ‘만두귀’가 되는 피해를 봤다.

지난해 8월 피해자들의 고소로 드러난 끔찍한 범행을 수사한 경찰은 A씨와 B씨를 구속해 사건에 검찰을 넘겼다.

검찰은 두 사람에게 폭력행위처벌법상 공동감금·공동폭행·상습폭행, 특수폭행, 강요, 협박, 강제추행 등 16가지 죄명을 적용해 지난 23일 기소했다.

이정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