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G7 "시간 얼마 걸리든 우크라와 함께"…군사지원 지속 확인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상회의서 금 제재·원유가 상한제로 압박…러시아는 미사일 폭격 대응

'27년까지 개도국 인프라에 772조원 투자…일대일로 대항마에 중국 반발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국제 질서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주요 7개국(G7) 정상이 러시아가 물러날 때까지 우크라이나를 경제·군사적으로 끝까지 지원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확인했다.

또 러시아의 주요 수입원인 금을 추가로 제재하고, 전쟁범죄를 저지른 이들을 처벌하겠다고 경고하는 등 러시아에 대한 압박 수위를 키웠다.

G7 정상은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열린 정상회의 이틀째인 27일(현지시간) 공동성명에서 "우리와 우크라이나의 연대는 굳건하며 우크라이나 정부와 국민이 주권과 영토를 용감하게 방어하고 평화롭고 풍요하며 민주적인 미래를 위해 싸우는 것을 변함없이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