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러 쇼핑몰 폭격 뒤 우크라 대공방어체계 지원 확약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설리번 "마무리 단계"…젤렌스키도 G7정상들에 요청

현지언론, 사거리 160㎞ 넘는 미사일·항공기 방어체계 거론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쇼핑몰을 폭격한 이후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첨단 방공체계를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재확인했다.

미국 매체 더힐에 따르면 독일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계획을 확인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번 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G7 정상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말했다시피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첨단 중·장거리 대공 방어 무기 지원을 포함하는 패키지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포탄과 포대를 방어할 수 있는 레이더 등 긴급 필요 물품도 추가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미사일 방어체계와 관련한 구체적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