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쌍용차 인수전

쌍용차 "인수예정자 선정 검토중…'KG 인수확정' 보도 사실아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쌍용차 새주인 후보 'KG그룹 컨소시엄'
(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기업회생절차가 진행 중인 쌍용차 인수예정자가 KG그룹 컨소시엄으로 결정됐다. 서울회생법원 회생1부(서경환 법원장, 이동식 나상훈 부장판사)는 13일 오전 쌍용차 매각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의 신청을 받아들여 인수예정자를 KG그룹과 사모펀드 파빌리온PE의 컨소시엄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출고센터 모습. 2022.5.13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KG그룹이 우선 매수권을 행사해 쌍용차[003620] 인수를 확정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에 대해 쌍용차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쌍용차는 28일 "최종 인수예정자 선정 관련 아직 검토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와 관련해 KG그룹이 매각 주간사나 쌍용차에 의사 타진을 해온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 경제신문은 전날 조건부 투자 계약자인 KG컨소시엄이 쌍방울그룹이 제시한 인수금액보다 높은 조건을 제시하며 쌍용차 인수를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쌍용차는 앞서 에디슨모터스와 투자계약을 해제한 이후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재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스토킹 호스 입찰에서 KG컨소시엄이 쌍방울그룹을 제치고 조건부 인수 예정자로 선정됐다.

현재 매각 주간사와 쌍용차는 쌍방울그룹의 인수제안서를 검토 중이며, 이번 주 내로 인수 예정자를 결정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쌍방울그룹이 KG컨소시엄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KG컨소시엄이 최종 인수 예정자가 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pc@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