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쌍용차 인수 최종 결정 '아직'...KG그룹 "인수 금액 제시 안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00억 원 이상 제시설은 사실무근"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코노믹데일리] 쌍용자동차의 새 주인이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 취재 결과 쌍용차의 인수예정자 KG그룹은 아직 인수 금액을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KG그룹 핵심 관계자는 28일 오전 본지에 "쌍방울그룹이 본입찰에서 얼마를 제시했는지조차 알지 못한다"며 "원래 우리의 제시 금액을 물어봤어야 할 시점인데 매각 주간사 연락도 못 받았다. 한 언론에서 나온 600억 원 이상 인상 제시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다만 KG그룹 관계자는 쌍용차 새 주인은 KG그룹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현재 쌍용차 인수전은 KG그룹과 쌍방울그룹의 '2파전'으로 진행 중이다. 지난달 인수 예정자로 선정된 KG그룹이 한 발 앞서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지만 연일 역전승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쌍방울그룹의 도전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쌍용차와 매각주간사 EY한영회계법인은 다음달 초 최종 인수 예정자와 본계약을 체결하고 8월 말 관계인 집회를 열어 회생 계획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를 받을 계획이다.
심민현 기자 potato418@ajunews.com

- Copyright ⓒ [이코노믹데일리 economidaily.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