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요르단 항구서 염소가스 유출...최소 10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요르단 남부 아카바 항구에서 염소 가스가 유출돼 최소 10명이 숨지고 250여 명이 부상했습니다.

사고는 운반 중이던 가스탱크가 추락하면서 발생했습니다.

사고 현장 CCTV 영상을 보면 가스탱크를 실은 트레일러 한 대가 항구에 도착하고, 이어 항만 크레인이 가스탱크를 들어 올립니다.

그러나 크레인에 매달려 있던 가스탱크가 항구 바닥으로 추락해 폭발하면서, 순식간에 노란색 염소가스가 항구 전체로 퍼졌습니다.

아메르 알-사르타위 공공안전청 대변인은 "유독 가스가 가득 찬 탱크가 운반 도중 추락하면서 가스가 유출됐다"면서 "가스를 흡입한 부상자들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아카바 지역의 해변에는 즉시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