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반려견 순찰대' 치안 효과 톡톡...자치구 5곳으로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동구 시범운영 치안문화 효과성 인정
서울시 권역별 5곳으로 확대 실시
반려견과 산책하며 위험요소 발견


파이낸셜뉴스

서울 반려견 순찰대 활동.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는 '서울 반려견 순찰대'를 시범운영하며 공동체 치안문화 형성의 효과성이 인정돼 권역별 자치구 5곳으로 확대 운영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달 강동구 시범 운영 활동 분석 결과, 64명의 순찰대원들이 431건의 활동일지를 작성했다. 이중 신고 건수는 87건으로 주취자 신고, 가로등 고장, 도로 파손, 안전시설물 파손 등이 접수됐다.

확대 운영은 7월부터 12월까지 권역별로 5곳의 자치구를 선정해 점진적으로 확대해 시행할 예정이다. 선정을 희망하는 자치구는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자치구의 치안 여건과 운영의 적합성 등을 평가해 대상지를 선발할 계획이다. 8월에는 자치구 5곳에서 250여명의 순찰대가 활동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선발된 순찰대를 대상으로 범죄예방, 생활안전 등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반려견 행동 교육, 순찰대 역량 강화를 위한 범죄예방교실 등 교육을 정기적으로 진행한다.

운영 기간은 올해 12월까지며, 기간 종료 후 시민을 대상으로 운영 효과 등을 분석해 향후 운영계획에 반영해 내년에 더 많은 지역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맞춤형 활동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독거 노인 동행 실버 말벗 산책 △어린이 등·하굣길 안전 산책 △위기청소년 마음동행 산책 등 자치구별로 특화된 프로그램을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장은 "이번 확대 운영은 강동구 시범 운영을 통해 반려견 순찰대 활동이 범죄예방과 지역 안전에 대한 주민의 관심과 참여가 높아지는 등 지역의 치안문화 향상의 효과성이 인정됐다"며 "시민이 치안의 주체로 참여하는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고 올바른 반려견 문화 정착에 선도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반려견 순찰대 순찰 현장.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