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관급공사 청탁' 뇌물수수 혐의 진주시청 전 간부급 공무원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진주시청 전 간부급 공무원이 재직 당시 건설업자로부터 관급공사 수주를 도와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은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 중이다.

창원지검 진주지청은 뇌물수수 등 혐의로 진주시청 전 간부급 공무원 A씨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A씨가 재직 당시인 2018년부터 2019년 사이 건설업자 B씨로부터 관급공사 수주를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 차례에 걸쳐 1600만 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지검 진주지청은 최근 인천지검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