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상선언' 김남길, 부기장 변신…사상 초유 항공 재난 속 책임감의 무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에서 배우 김남길이 재난 상황에 빠진 비행기를 안전하게 착륙시켜야 하는 부기장 현수 역을 맡아 새로운 캐릭터 변신을 예고한다.

'비상선언'은 항공 테러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재난 상황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항공재난 드라마다.

매 작품 선 굵은 연기로 사랑받는 김남길이 '비상선언'의 부기장 현수로 새로운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현수는 사상 초유의 항공 재난에 빠진 비행기를 이끌어야 하는 부기장 캐릭터. 평소와 마찬가지로 순탄한 운항을 준비하던 중 비행기 내에 갑작스레 사망자가 발생하게 되고, 현수는 조종석과 기내를 오가며 안전한 착륙을 위해 온 힘을 쏟는다.

재난 속 고립된 2만8000피트 상공에서 현수는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 현실에 불안함을 느끼지만, 이런 불안함조차 비행기를 이끌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억누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스틸은 긴박한 상황 속 승객들을 동요시키지 않기 위해 투철한 책임감으로 무장한 ‘현수’의 모습을 담아 영화 속에서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편 김남길은 "최현수 부기장은 멋진 캐릭터다. 감정보다는 이성이 앞서고, 위험한 상황 속에서도 더 많은 승객들을 살리려는 책임감이 돋보이는 캐릭터"라며 자신의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또 "실제 비행 훈련을 받을 정도로 사전 준비를 철저히 했다. 조종석 안에서 이륙부터 착륙하는 순간까지 어떤 버튼을, 어떤 순서로 누르는지 모두 익히고자 했고, 이 모든 동작이 자연스럽게 표현되기를 희망했다"며 자신의 캐릭터만큼이나 디테일한 부분까지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줘 김남길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기대케 한다.

'비상선언'은 오는 8월 개봉한다.

사진 = 쇼박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