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월부터 대전시내버스 교통카드만 이용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대전시 7월부터 현금없는 시내버스 모든 노선으로 확대. 대전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시 7월부터 현금없는 시내버스 모든 노선으로 확대. 대전시 제공
오는 7월부터 대전시내버스 이용자들은 현금 대신 교통가드만 이용이 가능하다.

대전시는 7월 1일부터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모든 노선으로 확대하고 7월부터 9월까지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10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7월 간선급행노선(BRT)인 바로타B1(옛 1001번)노선에 시범 도입한 도입한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1년 만에 전체 시내버스 노선으로 확대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그동안 시내버스요금 현금 지불 이용건수는 2020년 2.2%에서 2021년 1.8%로 감소했으며 올해는 1.5%대까지 떨어졌다.

또 지난해 7월부터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시범 운영한 바로타B1의 현금승차 비율은 2020년 1.0%에서 2021년 0.4%로 대폭 감소했으며 올해는 0.03%대를 유지하는 등 현금 결제 비중이 거의 0%대로 떨어졌다.

해마다 현금 승차율이 감소하고 있지만 현금 정산을 위한 인건비 등 관리비는 여전히 지출되고 있다.

매년 현금으로 낸 버스요금을 정산하는데 소요되는 인건비 등 관리비용이 연간 1억 5천여만 원이 소요되고 있으며 현금 정산에 따른 불필요한 시간 낭비와 현금수거함 관리에 따른 운수종사자들의 고충 등의 문제가 계속 제기돼 왔다.

대전시는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위해 지난해 바로타B1에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시범도입해 운영중이며 시범운영을 통해 현금 없는 시내버스 전면 시행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었다고 판단하고 전체 노선으로 확대 시행을 추진한다.

시는 우선 현금 없는 시내버스 전면시행에 앞서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 동안을 계도기간을 설정해 시범운영을 실시하며 시민들에게 교통카드의 편리함과 경제성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또 인접 시외구간을 포함한 모든 승강장, 버스 외부 및 내부에 홍보 포스터를 부착하고 버스 내부에 실시간 LED 방송 등으로 사전 안내를 실시하며 대전 교통카드 사업자인 하나은행, 티머니와 함께 교통카드 사용 홍보도 병행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시범운영 기간 동안 기존처럼 현금수입금함을 운영하면서 현금승차 이용객에게 교통카드 사용 안내문을 직접 배부하고 현금수입금함 철거 이후 현금밖에 없는 불가피한 경우를 대비해 사후 계좌 입금 등을 통한 승차가 가능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현금대신 교통카드를 이용하면 요금 할인과 3회 무료 환승 혜택 등 경제성과 편리성이 있을 뿐 아니라 현금수입금함 운영으로 인한 관리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며 "시범운영 기간 중 발생되는 문제점을 면밀히 분석해 본격 시행 전 시민 불편사항을 최소화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인천, 세종 지역에서도 2021년부터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일부 노선에 시범 운영하고 있으며 시범 노선을 점차 확대하면서 전면 시행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