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푸틴, 서방 분열 원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프 "우크라 더욱 지원"



(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주요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26일(현지시간) G7 정상들이 러시아에 맞선 우크라이나에 대한 변함없는 지원을 약속하며 단결을 다짐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개막한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회견에서 "우리는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