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의 아내 사랑 '#럽스타그램' 폭풍 업로드…라면 먹방은 '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퇴임 이후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특히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찍은 사진에는 '럽스타그램' 등 글을 남기며 애정을 드러냈다.

평산마을 비서실은 지난 24일 문 전 대통령의 SNS에 게시물 5건을 잇달아 올렸다. 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의 영축산을 등반하며 라면을 먹는 사진부터 김정숙 여사와 함께 휴식하는 사진 등이다.

첫 번째 게시물엔 문 전 대통령이 회색 재킷을 입고 소탈하게 컵라면을 먹는 사진이 포함됐다. 비서실은 "네팔, 히말라야 아닙니다. 대한민국 영남알프스 영축산의 취서산장. 어디서든 산행이라면 컵라면은 필수코스"라고 적었다.

또 다른 게시물에서 문 전 대통령은 라면 모양 과자 '뿌셔뿌셔'를 먹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 땀에 젖어 헝클어진 문 전 대통령의 흰 머리가 눈길을 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여사와 함께 찍은 사진도 있었다. 사진 속 문 전 대통령 내외는 맨흙 바닥에 엉덩이를 대고 앉아 쉬거나 산행에서 만난 시민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부부의 사진에는 "함께 하는 산행"이라는 멘트와 함께 '#문재인 #김정숙 #영축산은나의힘 #럽스타그램이라고하나요' 등의 해시태그가 달렸다. '럽스타그램'은 사랑을 뜻하는 '러브(love)'와 '인스타그램'을 합친 말로, 커플 사진에 주로 붙이는 해시태그다.

비서실은 문 전 대통령 내외 사진을 올리면서 문 전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대국민 영상 편지에 사용한 문구를 인용하기도 했다. "남쪽 시골의 노을처럼 늘 그 자리에 있는, 함께 늙어가는 아내"라는 표현이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