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휘계 거장 "임윤찬과 협연, 내 음악인생 하이라이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우승한 18살 피아니스트 임윤찬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임윤찬의 결선 무대를 함께했던 거장 지휘자는 그 연주가 자신의 음악 인생에서 최고의 명장면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수현 문화예술 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임윤찬의 결선 마지막 곡 연주를 마치고 울컥 감동했던 지휘자.

결선 첫 곡을 지휘할 때도 치밀어 오르는 감동을 삼키는 모습이었습니다.